“내가 언제까지 챙겨줘야 돼 지긋지긋하다…” 시각장애인인 자신을 버린 남편에게 배신감을 느낀 아내 동료 버스기사의 한마디에 펑펑눈물을 쏟았습니다.

미국에 수잔앤더슨 (Suzanne Anderson)이란 여인이 어느 날 눈 수술을 받다 그만 실명하고 말았는데요.

“여보! 계속 이럴수 없으니 내일부터는 혼자 출근해요.”

그 말에 남편에게 배신감을 느낀 그녀는 이를 악물고 혼자 출, 퇴근을 했습니다.

여러번 넘어지며 서러워 눈물도 흘렸지만 점차 출퇴근이 익숙해졌습니다.

그러던 어느날, 그녀가 버스를 탔을 때 운전기사가 무심코 말했습니다.

“부인은 좋겠어요.
좋은 남편을 두셔서요.
매일 한결같이 부인을 살펴주시네요.”

알고 보니 남편은 매일 아내가 버스를 타면 같이 타 뒷자리에 앉으며 아내의 출퇴근길을 말없이 등 뒤에서 지켜보고 있었던 것이었습니다.

우리가 살면서 때로는 넘어지고 서러운 눈물도 흘리고, 상처와 고독도 있지만 그때마다 나의 등 뒤에선 누군가가 지켜보고
있습니다.

내 곁에 나를 사랑하는 누군가가 없는것 같으나 내 뒤에는 그 누군가가 반드시 있습니다.

나는 그 사랑을 떠나도 그 사랑은 나를 떠나지 않습니다.

사랑이 없는 것이 아니라 사랑을 보지 못하는 것이다

Leave a Comment